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이미지
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

 


최근 식생활의 패턴이 서구형인 육류위주로 변화함에 따라 우리가 섭취하는 식이 섬유질의 양은 부족하게
되고, 이것이 치질, 변비, 암등의 대장항문질환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대장암은 과거에 비해 식생활의 변화 및 진단, 검사술기의 발달로 인하여 발생률 및 발견 율이 현저히 증가
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소화기 암중에서는 위암 다음으로 두 번째로 흔히 발생하고 있으며, 40세 이후 성인에서
90% 이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어떤 집단에서 암 발생이 증가하는가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국 암이라고
하는 것은 얼마나 빨리 발견하고 얼마나 적절히 치료를 하는가에 따라 생존율에서 현저한 차이를 드러내기
때문에 뭔가 이상한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미루지 말고 검사를 시행해보는 것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한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평소에 생활을 하면서 이런 증상이 있을 시에는 대장암 조기 발견을 위해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장 흔한 증상은 항문출혈 및 변비나 설사 등의 배변습관의 변화이다. 이런 증상은 다른 질환에서도 흔히
나타나므로 정밀진단을 통하여 확인후 질환에 따라 치료해야 합니다.

복통 및 체중감소 등은 보통 말기에 나타나는 증상이며 암이 많이 확산되었을 가능성이 많습니다. 그러나
초기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증상이 나타나서 병원을 찾았을 때는 이미 대장암이
진행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40세 이상이 되면 증상이 없더라도 대장암 조기발견을 위한 진찰을
받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흔한 증상 중 항문 출혈만 보더라도 보통은 출혈이 되면 대다수 사람들은 치질이라 자가 진단을 하고
약국에서 자가치료를 하게 됩니다. 그러다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내 원한 경우 검사를 해보면 암으로 판명
되는 경우가 가끔 있는데, 이 경우 치질이 암으로 변했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처음부터 암인 것을 치질이라
착각하고 병을 키워온것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결국 정확한 진단과 정확한 치료가 필요한 고로 증상이 없어도 40세부터는 병원에서 직장수지검사와 대변
잠혈반응 검사, 대장내시경검사 혹은 대장조영술 등을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장조영술이나
내시경검사 중 혹이 발견이 되면 조직검사를 해서 확진을 해야 한다.

 

 

◎ 대장 내시경 검사가 필요한 경우

  - 배변시 항문으로부터 출혈
  - 원인불명 의 만성설사 및 변비
  - 염증성 장질환의 진단 및 추적검사
  - 대장 게실이나 악성 질환의 감별진단
  - 통증, 흔히 하복부 동통
  - 최근 배변 습관의 변화
  - 대장암의 조기 발견
  - 내시경하 용종절제
  - S상 결장의 장축염전증의 치료

 

 

◎ 대장 내시경 검사시 통증

검사 시행할 때 공기를 조금씩 넣었다 뺏다 하면서 내시경을 집어 넣으므로 변의가 느껴지는 듯 또는 배가 팽창하는 듯한 다소 불편한 감이 있을 수 도 있으며 비장과 간 주변의 대장 굴곡부위를 통과할때 약간 뻐근함이 있을 수 있지만, 일시적인 증상으로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때로는 특히 체형이 마른 분들이나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있는 분들은 다른분들에 비해 통증을 더 심하게 느끼게 될 수 있습니다. 이때는 수면 내시경 검사를 하시면 통증을 심하게 느끼지 않고 편하게 검사를 할 수 있습니다.

 

대장 내시경 전처치 및 검사


검사 전날 내원하여 문진후 검사가 필요한 경우 장청소를 하는 약을 타다가 스케줄에 맞추어 드시고 충분히 장청소를 한 후 다음날 오전에 오셔서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집에서 장청소 하는중 목이 마른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충분히 물을 드셔도 됩니다.
검사는 보통 10-20분 정도 걸리며 검사중 이상이 발견 됐을 때에는 바로 조직검사나 용종 제거술을 시행
할 수 있습니다. 검사 시행후 바로 식사를 하실 수 있습니다.

 

 

○ 대장암 조기 검진의 의미 ○

예전 우리 국민들이 해 왔던 것처럼 증상이 심해질 때까지 기다리고 병을 키우자는 것이 아니라 조금이라도 이상한 증상이 있다면 최대한 빨리 검사를 하여 조기에 질병을 진단하고 거기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내 병은 치질이야" " 내 병은 별개 아냐" 하면서 무시하기보다는 행여 있을지 모르는 최소한의 가능성이라도 검사를 통해 확인 후 안심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한 가정을 지키고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자신을 지키는 길임을 아셨으면 합니다.

 



창문외과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