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이미지
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

 


우리몸에는 200만~300만개의 땀샘이 있다. 이걸 또 분류하자면 체온조절과 노폐물 배출을 하는 에크라인한선(eccrine sweet gland) 과 겨드랑이 같은 은밀한 부위에 주로 분포해서 지방산등을 배출하는 아포크라인한선(apocrine sweet gland)으로 나누어 진다. 사춘기를 겪으면서 아포크라인한선은 더 왕성하게 작용을 하게 되고 이후에 아포크라인한선에서 나온 땀이 피부 표면의 세균에 의해 암모니아등을 형성하면서 고약한 냄새가 나게 된다.

모든 사람에게 다 같은 정도로 나는 것은 아니라 아포크라인한선 발달이 심하고 분비능이 클수록 냄새가 심하게 된다. 내분비 기능이 왕성해 지는 사춘기 때 증세를 주로 호소하고 패경이후의 노인에게는 발생하지 않는다. 대개 남자보다는 여자에게, 마른 사람보다는 뚱뚱한 사람에게, 또 생리전후에 많이 난다. 서양인에게 많고 한국인의 경우 10%선으로 보고 되고 있다.
유전적인 성향이 강해서 집안 내력을 살펴 보면 자신의 액취증 증세를 확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환자의 20%정도는 유전과 상관없이 발생하기도 한다.


      

 

 


본인 스스로 냄새를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목욕을 자주해서 청결히 유지 한다
2. 겨드랑이 부근을 항상 건조한 상태로 유지 한다.
   파우더를 바른다든지, 건조를 목적으로 하는 티슈를 사용한다
3. 천연섬유의 속옷을 입고 자주 갈아 입는다
4. 털을 짧게 깍는다
5. 방향제나 소취제를 사용한다.

이외에 소독제를 바르는 것도 일부 도움이 됩니다.

 


액취증은 치료에 앞서 과연 내가 치료의 대상인가하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하는 질환이다.
왜냐하면 액취증을 호소하는 환자 중 드물게는 암내 공포증이란 정신 질환에서 기인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결백증의 일면으로 표출되는 것으로 특히 여성의 경우 자신의 냄새에 너무 민감하여 필요없는 치료를 자청하기도 한다.

치료의 일차 대상은 아래 사항에 해당 되는 분이다. 하지만 최종적인 치료의 판단은 전문 클리닉에서 전문의와의 상담 후에 결정하길 권한다.

1. 흰옷을 입으면 저녁무렵 겨드랑이가 노랗게 변해 있다.
2. 다른 부위에 비해 겨드랑이 땀이 심하여 겨드랑이 부위가 축축하게 젖어 있다.
3. 귀지가 축축하게 젖어 있다.
4. 직계 가족 중 액취증 치료 받은 사람이 있다
5. 액취증 냄새가 난다는 소리를 다른 사람에게 들은 적 있다.
6. 냄새에 대한 걱정으로 사회생활에 제한을 받는다.

그 외에 주관적인 판단법으로는 향기 없는 티슈를 양쪽 겨드랑이에 끼운 후 5분 후에 냄새를 맡아 보아 역겨운 냄새가 난다면 액취증으로 의심해 볼만하다.
병원에서 객관적 테스트로는 Minor test 라는 것이 있는 데 재발 여부를 판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

 


냄새의 원인은 피하에 자리 하고 있는 아포크라인한선이므로 이 자체를 제거 하지 않고서는 완치될 수는 없지만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약물을 쓰는 것도 약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사용 되는 약물로는 항생제 계통과 냄새를 없애주는 소취제, 그리고 액취 자체를 상쇄시키는 방향제가 있다.

1. 항생제는 액취의 원인으로 아포크라인한선에서 나온 땀이 피부 표면의 세균과 반응하여 냄새를 일으키므로 원인 세균을 줄여 주는 방법이다. 표면에 서식하는 모든 세균에 탁월한 항생제는 없고 장기간 사용시 내성에 의한 세균 저항력이 커질 수 있다.

2. 소취제는 냄새의 일부 줄여 주는 역할을 하고 대개 방향성분을 같이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3. 의학적으로 인정되지는 않지만 약물요법에 근거한 대부분의 액취증 치료제는 위 성분이 혼합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약물요법이 효과는 있지만, 일시적이고 땀이 많이 날 경우엔 약물에 의한 효과는 거의 보기 어렵다. 오히려 청결과 건조에 주의하는 것이 더 효과적인 경우가 많다.

 


현재에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 과거의 방법이다
피하에 있는 아포크라인한선을 없애기 위해 피부 자체를 아예 도려내는 방법이다.
출혈과 통증이 심하고 수술 후 10일정도의 활동이 제한을 받는다.

하지만 더 큰 문제점은 겨드랑이에 심각한 흉터를 남겨서 수술후 짧은 소매 옷을 입기가 꺼려 지고 흉터에 의한 구축이 심한 경우엔 어깨와 팔의 움직임이 제한을 받을 수 있다.

원인이 되는 한선 자체를 없앨수는 있지만 현실적인 득보다는 실이 많으므로 현재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 수술법이다.

 


 

겨드랑이 주름선과 평행하게 4cm 정도의 절개선을 넣고 피하를 박리한다.
절개선 양쪽의 피판을 피하지방 표층에서 일으키고 아포크라인한선이 들어 있는 피하 지방층을 깎아 낸다.
지혈을 하고 상처를 봉합한 다음 압박붕대를 감아서 팔의 움직임을 제한한다.
7일정도 팔을 움직이지 않도록 주의하고 실밥을 제거하게 된다.
부작용 없이 잘 나은 경우 최초에 절개한 4cm 가량의 흉터를 가지게 된다.
부작용의 대부분은 술 후 겨드랑이에 고이는 혈종에 의해 기인하는 것으로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엔 겨드랑이 흉터가 더 커지는 문제가 있다.
재발의 빈도는 치료법 중 가장 낮은 장점이 있다.

 

 



<피하조직절개법>


가는 바늘에 일부를 절연 처리하여 피부가 닿는 부위는 전류가 통하지 않고 내부로 들어간 바늘끝쪽에만 전류가 흐르도록 고안하여 피하 지방층의 아포크라인한선을 파괴시키는방법이다.
갈색의 아주 가는 바늘이어서 피부를 찌를 때 큰 통증이 없고 절개부위가 없으므로 흉터가 전혀 남지 않느다. 수술 후에도 샤워나 운동이 가능하고 사회 생활에 제약이 없으므로 시간이 없는 사람에게 비교적 간편하게 시술할 수 있다.

하지만 이론적인 개념과는 달리 고바야시절연침 만으로 완치를 얻기는 어려워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평이 많다.

 


레이져의 효과는 선택적 파괴에서 기인한다. 쉽게 설명하자면 레이져는 아주 날카로운 불꽃이고 이 불꽃은 특이하게도 자신이 원하는 녀석만 골라서 죽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레이져는 목적에 맞추어 여러가지 종류가 있는데 제모레이져는 모근에만 선택적으로 흡수되어 모근만을 없애주는 효과가 있다.

모근이 파괴될 때 모근 근처에서 주로 있는 아포크라인한선이 덩달아 파괴된다는 것이다.
제모 레이져 역시 기존의 레이져같이 간단히 치료 받는 것으로 효과를 볼 수 있어 통증이 적고 샤워, 운동에 제약을 받지 않으며 사회 생활로의 복귀가 빠르다.
하지만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6주 간격으로 5회정도의 치료가 필요하고, 완치가 되기는 어려운 단점이 있다.

그리고 제모레이져이기 때문에 털 자체가 없어진다. 이 점은 장점이기도 하지만 겨드랑이 부위의 털이 없어지기를 원하지 않는 환자라면 피해야 할 수술법이다.

 

 

 

  <절제법>

 

  <절개법>

 

 

 



창문외과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