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이미지
창문외과의원
창문외과의원

 


선천적 혹은 후천적인 원인에 의해 인체의 복벽이나 기타부위에 구멍이 생겨서 장기 또는 조직이 빠져나오는 것을 말합니다. 탈장에는 '서혜부 탈장', '대퇴부 탈장', '제대탈장', '반흔 탈장'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탈장은 복벽의 약한 부위를 통해 소장이나 대장이 빠져나오며 어느곳이든 발생이 가능하나, 가장 많은 곳은 서혜부 탈장입니다.


 

* 서혜부탈장
넓적다리와 아랫배가 만나는 부위에서 2-3cm 위쪽에 생기는 탈장으로 전체 탈장의 75%를 차지합니다.

* 대퇴부탈장
서혜부탈장의 약간 아래쪽에서 생기는 탈장으로 감돈의 위험이 높고, 여성에게 잘 생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 제대탈장
배꼽부위의 약해진 곳을 통해 발생하는 탈장이며, 대개 신생아에서 선천적으로 생깁니다.
보통 생후 2살이 되기 전에 저절로 없어지는데, 시간이 지나도 없어지지 않고 계속 남아있거나, 2cm 이상이 되는 제대탈장은 수술을 해주어야 합니다.

* 반흔탈장
수술한 상처 부위가 약해져서 벌어지며 생기는 탈장입니다.
수술 후에도 재발이 잦은 탈장으로 알려져있기 때문에 수술 시 주의해야 합니다.

 


증상은 말그대로 장이 나오기 때문에 겉으로 볼록 튀어나와 있는것이 육안으로 확인이 됩니다. 보통 운동을 하거나 힘을 주게 되면 볼록나오게 되고, 자리에 누우면 다시 원상복귀 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탈장은 통증이 거의 없지만 드물게 갑작스런 통증이 나타난다면 이때는 탈장이 감돈(감돈-탈장내공을 통해 나온 장이 제자리로 들어가지 못하고 내공에 끼어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되었는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감돈 탈장의 경우,
장폐색 증상으로 오심, 구토, 복부팽만, 복통, 연관통 등이 올 수 있습니다. 또 탈출된 장이 신속히 환원되지 않을 시에는 장이 괴사되는 경우가 있으며, 응급 수술을 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탈장은 발견 즉시 수술을 받으시는게 좋습니다.

 


탈장은 선천적인 원인과 후천적인 원인으로 나뉩니다. 유ㆍ소아의 경우 선천적 원인이고, 성인의 경우에는 심한 운동이나 기침을 할 때, 혹은 무거운 물건을 드 때 복벽의 파괴로 생길 수 있으며 영양실조나 면역학적 질환 또는 노화로 생길 수 있습니다.

 

 


 1) 수술 후 심한 통증과 불편함이 있었던 것이 없으므로 소아의 경우 1박 2일, 성인의 경우 2박 3일 정도면 퇴원하  여 일상생활이 가능하며 재발율도 현저히 낮습니다.
 2) 신경 손상을 피할 수 있습니다.
 3) 인공막의 장점으로 감염이나 누공 형성을 피할 수 있습니다.


 



창문외과의원